273번 버스를 타고 출퇴근한다. 오늘 아침에도 어김없이 273번 버스를 탔다. 두 명이 앉는 좌석 안쪽 자리에 앉았다. 바로 앞엔 고등학생 또는 대학생으로 보이는 청년이 앉아 있었다. 스마트폰에 빨려 들어갈 기세였다. 청년이 창문을 양껏 열어두어서 뒷자리까지 거센 바람이 몰아쳤다. 뭐, 괜찮았다. 덜 마른 머리카락이 덕분에 빨리 마를 테니까. 문제는 버스 에어컨이 가동 중이었다는 거다. 청년이 활짝 열어둔 창문으로 귀한 에너지가, 몹쓸 CO2가 엄청난 속도로 휘발되는 게 보이는 듯했다. 그냥 아무 말 없이 (시크하게) 창문을 닫아버릴까, 아니면 청년에게 "죄송한데(공손), 지금 에어컨 나오니까 창문 좀 닫을게↘요↗(친절)"라고 양해를 구해야 할까, 아니면 "저기(어깨 톡톡), 에어컨 나오는데 창문 좀 닫아주시겠↘어요↗?"라고 요청해야 할까 - 고민하는 사이 버스는 대여섯 정거장을 지나쳤다. 옆자리에 할머니가 앉으셨다. 할머니는 앞 좌석의 활짝 열린 창문에서 들어오는 거센 바람이 싫으실 거야, 그래서 청년에게 "학생, 창문 좀 닫아줘"라고 하실 거야, 그러면 다 잘 될 거야(?), 하며 조마조마 기대했다. 할머니는 아무 말씀이 없으셨다. 다시 고민이 시작됐다. 간간이 버스 기사님을 원망하기도 했다. 기사님, 에어컨 트셨으면 창문 좀 닫아달라고 한 마디 해주시지 왜... 또는, 아직 에어컨 틀 정도로 덥진 않은데 벌써 왜... 하고 있는데 앞자리 청년이 벌떡 일어났다. 여전히 스마트폰에서 눈을 떼지 않은 채로 하차 벨을 누르고 버스 뒷문 앞에 섰다. 나는 잽싸게 팔을 뻗어 앞자리 활짝 열린 창문을 닫았다. 탁, 소리 나게 닫고 싶었는데 그러진 못했다. 대신 이렇게 힘을 주어 탁, 탁 소리를 내며 노트북 자판을 두드리고 있다.

ㅋㅋ 재밌게 읽었어요! 옛날엔 에어컨을 틀 땐 창문을 닫는 것이 말로 설명할 필요가 없는 상식이었는데 요즘은 그렇지도 않은 것 같아요. 하긴 예전에도 지구를 걱정해서가 아니라 전기’요금’을 아끼자고 그랬던 것일 수도요. 위기는 크고 나는 작은 순간들... 이후 글들(?)도 기대됩니다!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빵장
위기는 크고, 나는 작고... 너무 참 와 닿네요. ㅎ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동물해방물결_윤나리
익명의 너구리님 목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요 ㅋㅋㅋ 재밌게 잘 봤습니다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익명의햄스터
버스에서 저도 비슷한 고민을 많이 했던 기억이라 공감하며 웃으며 읽었습니다. ㅎㅎㅎ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트리
무언가 출퇴근의 모습이 그려지는 느낌이에요! 몰입이 되기도 하구요! 😀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
샘물
의식의 흐름에 따른 글... 재밌네요ㅋㅋ 근데 갑분싸 만드는 거 아닌가 싶긴 한데... 요새 코로나 때문에 에어컨을 틀더라도 창문을 조금씩 열어 환기를 시켜야 한다고 합니당^_^;;
사진·파일

TIP 최대 크기 25M 파일을 20개까지 업로드할 수 있습니다. 이미지는 드래그해서 순서를 조정할 수 있습니다.